시그니처 그래놀라
11,000원


5년에 가까운 업력에, 어느 정도 인지도 있는 브랜드라는 인식이 있었어요. 그래서 크놀라가 지금까지도 한 통 한 통 핸드메이드로 그래놀라를 만든다고 했을 때 의외다! 라는 생각이 들었죠. 손도 많이 가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만, 이 방식이 오랜 철칙이라고 해요. 

모든 상품은 이렇게 만들어집니다. 맛을 이끌어가는 재료들을 한데 섞고 팬 위에 고루 펼친 뒤 오븐에 구워요. 한 군데만 너무 바싹 익으면 안 되니 도중에 섞고 뒤집어 가며 몇 차례 더 구워요. 구운 그래놀라를 잘 식히고 각 재료가 균일하게 들어가게끔 담아내는 것까지가 크놀라의 레시피! 마치 할머니가 직접 만든 그래놀라 같아요. 

‘할머니! 맛있다!’ 한마디 했을 뿐인데 집을 나서기 직전 한 보따리 챙겨주시는 간식 있잖아요. 재료들끼리 뭉쳐있는 그래놀라가 아닌 차르르 흩어지는 바삭 그래놀라랍니다. 모든 상품은 식감, 재료 간 테스트를 거쳐 최적의 조합으로 만들어져요.


🥣 Signature Granola (200g/400g)

peacan, sunflower seed, pumpkin seed, maple syrup

말 그대로 시그니처! 그러니까 호불호 없이 누구나 좋아할 맛이에요. 피칸으로 짭짤함을, 해바라기 씨, 호박씨로 고소함을, 거기에 메이플 시럽으로 달큰함을 더했어요. 시리얼 먹듯 우유에 말아먹기 좋은 그래놀라입니다. 


Curation Note by Hae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