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him Cupra Summer Bag
SOLDOUT
42,000원

19년도의 여름을 보내고 있습니다. 들이쉬는 공기와 손에 잡힌 일들이 낯설고 싱그럽습니다. 항상 빛나고 싶지만 조용하고 싶은 마음을 품은 가방입니다.


매일 가방을 바꾸어 가방을 메는 편입니다. 그 귀찮다는 소지품 옮겨 담는 일을 매일 아침 반복해요. 그러다 보면 자주 손이 가는 가방의 특징을 알게 됩니다. 어깨에 멘 채로 소지품을 편하게 넣고 꺼낼 수 있는지 이어폰이나 립밤을 보관할 수 있는 작은 포켓이 있는지 무엇보다 하루를 시작하는 기분을 함께 돌볼 수 있는지.


Achim의  여섯 번째 가방입니다.
멜 가방이 많아져서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