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 루틴(건성 피부용 고체바 3종)
30,400원


갓 태어난 조카의 여린 피부를 보며 생각합니다. 나도 저렇게 투명하고 뽀오얀 피부를 가진 때가 있었을 텐데. 아아! 좋은 피부라는 것은 말하자면 ‘만드는 것’이 아니라 ‘다시 돌아가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피부의 시간을 돌려놓기 위해, 돌아가기 위해, 당장 뭘 할 수 있을까요? 메이크업은 물론 케어도, 뷰티 제품 속 성분도, ‘줄여보자’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리고 이 무렵 같은 마음을 품은 허브스 서울의 고체바 드라이 루틴 세트를 만났습니다.


빼고, 줄이고 빼고 또 줄이며 결국 원재료만 남겨 만든 고체바. 피부와 거의 유사한 pH 농도 지수를 사용해 자극 없는 고체바. 허브스 서울 팀에 소속된 연구원들이 오랜 기간 연구와 개발에 매달려 탄생한 제품입니다.


평소 피부가 “물을 달라! 수분을 달라!” 소리를 지르듯 갈라지고 따끔거리곤 해요. 그래서인지 뭉근하게 녹아내리며 피부를 감싸는 첫인상부터 좋았어요. 비누 거품을 씻어내리고 난 뒤에도 포근하게 감싸인 느낌은 여전합니다. 헤어바의 경우, 젖은 머리 위로 비누를 휘휘 돌리면 쫀쫀한 거품이 금세 올라와요. 샤워할 때에 샴푸를 사용하면, 몸 어딘가에 샴푸가 남아있을 것 같은 이물감에 몇 번이고 목 뒤와 등을 닦아내곤 했었는데요. 원재료만을 사용해 만들었다는 신뢰가 있기에 목 뒤를 가볍게 닦아내곤 기분 좋게 욕실을 나서고 있죠. 


매끈히 닦아냄으로서 천천히 차오르고, 은은히 밝혀내다 결국 내가 그렸던 피부가 다시 돌아올 때까지! 오랜 루틴으로 삼아보려 합니다. 


Curation Note by Hae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