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FUL]Monthly Cereal Guide / May 2024

2024-05-04
조회수 144



점점 날이 따듯해지고 있다는 것은 그래놀라의 시즌이 다가온다는 뜻입니다. 그래놀라는 뮤즐리와 시리얼 사이에 자리한 건강한 식품인데요. 옥수수나 밀 반죽을 튀긴 것이 시리얼이라면, 그래놀라는 귀리를 주 재료로 견과류, 오일, 당류를 포함해 구워낸 것입니다. 뮤즐리는 굽거나 튀기는 가공 없이 귀리에 건 과일이나 견과를 혼합한 그 자체이고요. 먹다 보면 종종 차이가 궁금해질 때가 많은데 한 번 알아두면 나에게 맞는 선택을 하는데 도움이 되실 거예요.

그래놀라는 차가운 겨울을 보내고, 봄이 오기 시작하면 본격적인 시즌입니다. 상큼한 요거트, 다양한 종류의 우유와 하모니를 이루며 매일 만족스러운 아침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주지요. 이번달에 소개할 그래놀라는 Achim 마트에서 소개하고 있는 조니스그로서리의 리얼 청크 그래놀라입니다. 꾸준히 모닝 오너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Achim과 조니스가 함께하게 된 것도 벌써 2년이 넘었어요!

 


조니스 그래놀라의 특징이라면, 단연 청크한 플래이크를 꼽을 수 있을 거예요. 그래놀라는 혼합물과 굽는 정도에 따라 식감과 맛이 천차만별인데요. 오독오독 씹는 맛과 바삭함을 선호하신다면 분명 조니스그로서리의 그래놀라를 좋아하실 거예요. 맛은 세 가지로 단호박 현미, 바나나추로스, 베리프렌치카카오가 준비되어 있어요. 정말 많은 그래놀라와 시리얼을 먹어 보았지만 계속해서 안 먹어본 맛, 새로운 맛의 그래놀라가 어딘가에 꼭 있더라고요. 단호박 현미맛이 그랬어요. 구황작물을 워낙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단호박 맛의 그래놀라를 보고 지나칠 수 없었습니다.

패키지를 열면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진 그래놀라가 보이고 고소한 단호박의 풍미가 느껴져요. 그래놀라 한 조각을 먼저 집어 먹어보세요. 단맛은 거의 제로에 가까운데, 보통은 시판 요거트에 설탕이 함유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곡물을 씹다 보면 은은히 퍼지는 단맛이 저는 충분하더라고요. 종종 꿀을 올려 먹기도 하는데, 고소한 그래놀라와 진득한 꿀의 만남은 더없이 훌륭합니다. 한끼 식사의 격을 높여 주죠. 집에서 직접 만든 요거트, 조니스의 그래놀라, 건강한 꿀까지. 이것이야말로 나를 온전하게, 건강하게 존재할 수 있도록 돕는 완벽한 삼합이 아닐까 싶어요. 

매일 아침,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토핑으로 자기만의 레시피를 찾아 즐겨보세요! 작은 재미지만 큰 기쁨을 선물할 거예요. 좋은 아침!


Written by 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