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him Vol.21 New York
NEW
7,000원

2013. 1. 23 @New York

내가 왜 시리얼을 좋아하나 생각해봤다. 가만 생각해 보니 단지 시리얼이 좋은 것은 아닌 것 같다. 아침에 하는 모든 것들이 좋았던 것. 아침에 드는 생각. 아침에 듣는 음악. 아침의 기분. 아침 햇살. 아침 식사.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과정. 아침 운동. 아침에 읽는 책. 아침에 보는 영화. 시차가 다른 한국에 있는 친구들과 아침에 하는 메신저와 전화 등 이렇게 나의 아침에 대해 자세하게 적어보니 그 사실이 더욱 명백해진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후부터 새롭게 하고 싶은 게 하나 생겼다. [ b r e a k f a s t Magazine ; all about morning ] 아침에 관한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매거진을 만들고 싶다. 자 그럼 이제 좋은 크루를 찾아야지. 영감이 될 만한 것들을 잔뜩 흡수해서 돌아가야겠다. 뉴욕에 있는 동안 완수해야 할 미션이 하나 더 생겼다. 


2022. 6. 28 @Seoul

스물한 번째 Achim을 시작하며 모든 것이 시작됐던 곳으로 돌아왔습니다. 뉴욕입니다. 코로나19로 여행길이 막혔을 때 가장 그리웠던 도시였어요. 하늘 길이 다시 열렸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떠나온 뉴욕은 변함없이 역동적이고 생기로웠습니다. 무엇이 그렇게 그리웠던 건지. 공원? 거리? 친구? 공기? 그 이야기는 이번 호에 담았습니다. 한 장으로는 부족해 엽서에까지 넘쳐버렸어요. 새로워진 디자인으로 인사드립니다. 이번에는 엽서가 세 장이에요. 어렵게 추렸습니다. 마음 같아선 다섯 장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