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피넛버터
12,000원

사실 ‘땅콩잼’은 쉽게 손이 가지 않는 잼 중 하나였습니다. 입 안에 오래 남는 기름기, 지나치게 단맛 때문이었죠. 미국 드라마에서 점심 도시락으로 흔히 등장하는 ‘PB&J(peanutbutter and jelly sandwich)’를 볼 때 쩝쩝 입맛을 다시긴 했지만요. 


그런 제가 이 땅콩잼만은 외면할 수가 없네요. 맛과 식감에 푹 빠져, 하루가 멀다하고 잼 병에 버터나이프, 때론 숟가락을 푸욱 찔러넣고 있어요.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이유, 설탕이 들어가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놀랍도록 꾸덕한 질감. 시중에 유명한 땅콩버터 Skippy와 비교했을 때 밀도가 높고 정말 쫀-득해 입에 넣은 직후는 입천장과 혀가 풀칠한 듯 딱 붙을 정도랍니다. 


땅콩에서 유래한 은은한 단맛에 먹고 나도 마음이 가볍고요.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는 패키지도 식탁 위에 올리게 만드는 이유 중 하나에요. 빵에 곁들이는 것뿐 아니라, 오트나, 달지 않은 시리얼, 베이킹에 곁들이는 것도 추천해요.


Chocolate Flavor

초콜릿 가나슈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한 초콜릿 땅콩잼이에요. 카카오와 고소한 땅콩 풍미를 동시에 즐길 수 있어요. 바싹 구운 빵에 발라 먹는 것이 맛있어요.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 즐기면 카라멜처럼 꾸덕하고, 실온에 잠시 꺼내두면 스프레드처럼 연하고 부드러워지니 취향에 맞게 즐겨주세요.


Curation Note by Hae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