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티브 루틴(민감성 피부용 고체바 3종)
30,400원


욕실에서 물건 하나를 내쫓았습니다. 비누입니다. 한때는 비누 하나로 ‘만사 오케이’였지만, 점차 민감한 피부의 소유자이자 깐깐한 소비자로 자라며 비누는 자연스럽게 쓸모를 잃었습니다. 샴푸와 바디워시, 클렌징폼에게 무력하게 자리를 내 주었죠. 비누가 밀려난 자리에 편견이 뿌리를 내렸습니다. 비누로 몸을 닦는 건 온몸에 가뭄을 일으키는 행위요, 머리를 감는 건 머리칼의 결과 숱을 망가뜨리는 일이요, 얼굴을 문지르는 건… 아, 상상만 해도 아찔할 만큼 위험한 짓이라고 생각했죠.

하마터면 평생 모르고 살 뻔했습니다. 비누라고 다 같은 비누가 아니라는 것을요. 허브스 서울의 센서티브 루틴 비누 세 가지를 만나며 알게 됐습니다. 슬립베러 바디워시 버터바로 몸을 닦는 건 빵 위에 버터 바르듯 온몸을 촉촉하게 만드는 행위였어요. 안티 헤어로스 블랙바로 머리를 감는 건 모발의 탄력을 높이고 두피를 시원하게 정돈하는 방법이었고요. 카밍 센서티브 핑크바로 얼굴을 닦아 내는 일은 건조한 얼굴의 수분을 사수하는 일이었죠. 비누는 향이 밋밋하고 거품도 잘 내지 못한다는 편견마저 말끔히 씻겨 줬습니다. 그러니 이 놀라운 비누들을 어찌 아니 사랑할 수 있을까요?

중심이 되는 무언가를 ‘허브’라고 한다지요. 허브스 서울이 오래도록 제 몸과 머리와 얼굴의 건강을 지탱하는 허브가 되어 줄 것 같습니다.


Curation Note by Do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