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감귤주스 500ml
8,000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이야기 나누며 까먹다 보면 어느새 잔뜩 쌓여있는 귤껍질, 귤 껍질을 까다 까다 노랗게 물든 손끝, 테이블 위 광주리에 담긴 귤을 보면 왠지 든든한 마음, 코 끝 시린 계절마다 찾아오는 시원하고 달콤한 귤은 그야말로 우리 생활에 꼭 붙은 일상 과일입니다. 


호불호 없이 모두에게 사랑받는 과일이지만 시트러스류를 재배하는 50년차 제주 농부에게는 고민이 있다고 해요. 그건 바로… 10가지 품종이 넘도록 수 많은 시트러스 중에서 대부분의 고객이 찾는 건 고작 2~3개 품종이라는 거예요. 저에게 좋아하는 품종이 뭐냐고 묻는다면.. 저 부터도 어떤 것을 말해야 할지 잘 떠오르지 않아요. 귤나무 하나하나를 자식처럼 기르는 농부 입장에서 모두가 계속해 먹어본, 알법한 시트러스만 찾는다면, 정말 속상할 거예요. 


그래서 귤메달은 같은 시트러스지만, 맛도 식감도 모두 다르다는 사실을 알리고 내 입맛에 딱 맞는 ‘귤 취향’을 가져볼 것을 제안해요. 또 그 취향이 우리의 일상에 부드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원물 외에도 주스, 버터 스프레드 등으로 만들어 소개합니다.

풋풋한 청귤? 특유의 풍미가 갚은 황금향? 새콤한 레몬? 달달한 감귤?
여러분께 메달을 받을 시트러스는 과연 무엇이 될지 궁금해집니다.



🍊 유기농 감귤주스

귤메달이 소개하는 주스 중 우리에게 가장 익숙한 맛이에요. 물 한 방울 없이 감귤만으로 만들어 진하고 달콤해요. 물 뿐만이 아니에요. 설탕, 첨가물, 색소, 향료도 쓰지 않아 누구든 안심하고 드실 수 있어요. 껍질째 착즙해 영양까지 가득하고요. 냉장고에서 갓 꺼낸 감귤을 한 입 깨물었을 때 입속을 시원하게 적시는 귤 과즙, 그 맛 그대로였어요.


Curation Note by Haer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