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창 키친 타올
15,000원


내 집이 생기고 가장 좋았던 건, 크고 작은 세간살림을 싹 다 내 취향에 맞게, 내 마음에 맞게 마련할 수 있다는 거 였어요. ‘집에 있던 것’ 말고 ‘내가 쓰고 싶은 것’으로 일상의 작은 순간들을 빼곡히 채울 수 있다는 건, 놓칠 수 없는 재미중 하나입니다. ‘노엘라 이즈 브레이브’도 그렇게 만나게 됐어요. 무엇보다 쓰고 싶었던 세간 살림으로 말이죠. 그리고 이제 뽀얀 소창의 매력을 아침을 사랑하는 말간 얼굴의 모닝오너분들께 소개하려고 합니다.


소창 이야기

소창은 목화솜으로 실을 뽑아 만든 면직물 중에 한 종류입니다. 오래오래 쓰면 좋겠지만 나중에 버려지더라도 반드시 자연으로 돌아가요. 무형광 무표백 제품으로 인체에도 무해하고요. 환경과 우리 몸에도 유익하지만, 생활면에서 좋은 점이 더 많다고 자부합니다. 먼지가 적고 흡수력이 좋아 물기가 뽀득하게 잘 닦여요. 물티슈, 휴지, 일회용 수세미 등 웬만한 세척용품을 모두 대체해 주니 일회용품 구매 주기를 늦춰주죠. 통풍이 잘되는 소재라 위생적이고 금방 말라 생각보다 빨고 널기가 번거롭지 않아요.


소창 디시클로스 (60cm*40cm)

부엌에서 사용하기 용이하도록 고리가 달아 만든 타올입니다. 소창 3겹으로 흡수력을 더 높였어요. 주방에 있다보면 키친타올, 정말 무분별하게 쓰게되죠. 튀긴 양념 닦을 때에도 손 닦을 때에도, 또 그릇에 고인 물을 닦을 때에도 말이죠. 그런 키친타올의 대체품으로 만든 소창이에요. 세탁과 건조가 용이해 몇번이고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싱크대에 걸어두고 물기 있는 접시를 닦는 용도로 가장 즐겨 쓰지만 활용 가능성은 무한해요. 티클로스로도, 매트로도, 핸드타올로도 사용할 수 있어요.


Curation Note by Haerin